친구의 추천으로 가벼운 마음으로 참석했다가 눈이 번쩍 뜨이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237417693_fAQEM8W6_78f13846dc107a46b89201439530eaff6581b487.png 


친구의 추천으로 가벼운 마음으로 참석했다가 눈이 번쩍 뜨이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사실, 이미 창업을 한 상태임에도 친구가 굳이 추천했던 이유를 알것만 같았습니다. 창업전에 뭘 준비해야하는지, 창업 뒤에는 사업을 어떻게 진행해야 하는지 등 실질적인 내용을 바탕으로 설명을 들으면서 나를 다시 돌아볼 수 있는 기회가 되었습니다. 좀 전에 친구와 통화를 하면서 고맙다는 말을 전했는데요. 최민수 코치님께도 감사의 말씀드립니다

어디서부터 어떻게 시작해야 하는지를 이해할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조회 16 | 별점

오랜 가뭄 속 단비같은 강의

조회 17 | 별점
창업을 준비하며 가장 힘들었던 것은 준비 과정의 순서도 였을 것입니다.한가지 직업으로 25년을 생활하다 IT라는 것에 아이이어를 얻어 무작정 뛰어 들었습니다.여기 저기 창업 지원 시설을 돌아다니며 귀동냥 한달, 무엇인가 배운 것 같기는 한데 실제로 접목을 하려 하다 보니 정형화 된 틀에 나의 아이템을 맞추는 모양되 되더라구요나는 분명히 파인애풀을 그렸는데 원하는 양식대로 그 틀에 맞춰서 작성했더니 파인애플 통조림으로 변형 되었다고 할까? 이렇듯 조금은 지쳐 갈때 533 창업캠퍼스를 접하고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일단 소그룹으로 한다는 것이 맘에 들어 참여를 하게 되었습니다.강의 시작과 더불어 10분 20분 아~ 이런 탄성이 가슴속에서 울리더라고요강의를 위한 강의가 아니라 현장에서 본인이 직접 느끼고 깨달음을 위주로 한 실증적 이론에 기반한 강의로 내가 왜 힘들어 했는지 어떻게 준비 해야 하는지 앞으로 계획은 어찌 해야되는지 스스로 느끼고 앞으로 내가 설계해야될 것들을 가슴에 안고 강의를 들었습니다.다만 아쉬운게 있다면 다음 스케줄 때문에 Q&A시간을 활용 못했다는 것이 못내 아쉽습니다.혹시 이글을 읽는 분이 계시다면 강의 후 시간을 비우시고 본인이 준비한 사업 아이템을 갖고 직접 상담 받아 보시기를 권유 드립니다. 실증적 이고 상호 교류하며 하는 강의를 통해 느낀 강사님의 성품상 어떠한 아이디어도 친절하고 상세하게 문제점 파악과 발전방향을 제시 할것입니다.어제의 강의를 다시한번 리뷰하며 어느정도 정리 되면 다시한번 복습 강의를 듣고 그간 준비한 사항으로 즉석 멘토링을 받아 볼 예정입니다.(해 주시겠지요?)아무튼 어제의 강의로 정신없이 흐트러져 있던 머릿속이 조만간 정리 될 듯 합니다.열정적인 강의에 다시한번 머리숙여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저도 잘 모르겠어요.

조회 29 | 별점
솔직히 여기 후기들 대부분이 별점 5점 이라서 다들 댓글 알바 같죠?'과연 내 시간 약 4시간을 소모할 가치가 있을까?무슨 종교도 아니고 왜 다들 이렇게 코치를 칭송하는 걸까?아, ㅎ...한번 해볼까..?'​라는 생각드시는 분들이 굉장히 많을 것 같아요.저 또한 제 생일인 9월 15일에 가족과의 식사를 뒤로 미루고 '두려움을 용기로' 라는 강연을 먼저 들었어요.선릉역 디캠프에서 열린 행사였는데, 이 행사는 소그룹 코칭이 아니라서 최민수 코치님 말고도 다른 대표님들도 같이 발표를 하셨어요.자세한 지역을 밝히지는 못하지만, 저도 선릉역까지는 약 1시간 30분 정도가 소모되는 거리고 해서 넉넉잡아 아침 8시에 일어나서 준비하고 아침 9시에 출발했어요.안 게으르신 분들도 있겠지만, 황금 같은 주말에 아침 8시라니..더군다나 저도 평소에 일찍 일어나는 편이긴 하지만 저는 대전에서 기숙사를 다니고 있어서 행사 당일날 새벽에 집에 도착했어요 :D.굳이 부연 설명하지 않더라도 얼마나 피곤했는지.. 아실 거라 생각하고..이런 세세한 에피소드까지 넣은 이유는 제가 그만큼 기회비용을 소모했다는 것을 이야기 해드리고 싶어서 첨부한 거구요 ㅎㅎ 아무튼.그 행사에서 코치 님이 가장 처음으로 발표를 하셨는데 발표 시간은 약 한시간? 한시간 반 정도 된 것 같아요.자세히 기억은 안나지만 아무튼 소그룹 코칭보다는 훨씬 짧은 시간이었어요.그만큼 소그룹 코칭에서 다룰 내용들을 압축해서 발표하셨고, 그러다보니 엑기스야 담기긴 담겼지만 담기다 못해 넘쳐버려서 흘린 엑기스들이 있는 기분이었어요.다들 한계가 있는 그릇에 특정 물체를 넣으려 하면 그 한계를 넘어서는 양들은 다 그릇 밖으로 넘친다는 건 아실 거라 생각하구 .. :)그래서 행사가 끝나고 집에 오는 길에 533 창업캠퍼스에 대해서 찾아보기 시작했어요.웃기잖아요 솔직히?​'창업 캠퍼스.. 흠..창업 = 사업사업을 가르쳐준다고..?그렇게 사업 잘하면 본인이 다 해먹으면 되지 왜 코칭을 해..?애초에 사업이라는 게 사람과 사람 사이의 가치를 전달하면서 그 과정에서 나오는 이윤들을 창출하는 건데 그걸 가르친다고?'라는 생각 하시는 분도 적잖아 있을 거라 생각해요.저도 그랬거든요. 비록 소그룹 코칭은 아니지만, 행사를 신청함에 있어서도 '음.. 이게 도움이 될까' 라는 의문을 품었어요.물론, 그 의문이 풀릴 정도로 아주 유익한 행사였어요.사람이 살아가면서 한 두 가지 놓치거나 의식하지 못하고 있던 점들을 캐치해 준 기분이었어요.그 포인트들을 알고 나면'아, 나 이거 알고 있던건데..?? 이거였어?'라는 생각을 하게 되요.근데'본인들이 다들 알고 있는 건데 뭐하러 코칭을 들어야 해?'라는 생각 가지시는 분도 있을 것 같아요.저도 이 부분에 대해서 많이 생각해봤어요.'후기 보니까 이건 그냥 'OO'을 중요시 하라는 것 같은데..?에이, 너무 당연하다. 코칭 안 들어보고 그냥 할래.ㅋㅋ 그렇구나(무미건조)'​라고 생각하는 게 맞을 수도 있어요.사람은 사람마다 본인이 받아들이는 방식이 다르고, 그것을 확립해나가는 방식이 다르니까요.근데 적어도 전, 행사만 듣고, 후기만 보고 코칭을 듣지 않았다면 이렇게까지 마음을 먹지 못했을 것 같아요.('적어도 전' 이라고 했어요 !! 제 후기 보고 무작정 신청하신 다음에 제 탓 하시면 안돼요 ㅠㅠ!!)분명, 일주일도 못가고 진척이 없는 현 상황을 보고 '에이, 다 X소리였네.' 라고 말하며 중도 포기했겠죠.전 이렇게 생각해요.코칭을 듣는 건 본인 자유이나, 저에게 있어서는 코칭을 들음으로써 여러 주관들이 모이게 되었고 그러다 보니 기존보다 더 견고한(?) 주관을 갖게 된 것 같아요.견고한 주관을 갖게되니 보다 높은 실행력을 갖추게 된 것이고, 확신이 생기니 주저없이 행동할 용기가 생기게 된 것 같구요.제 사업, 스타트업이 안 망할 거란 보장은 없어요. 안 망할 거란 생각도 안 하구요.근데요, 남들은 망하고 나서 중도 포기를 할 수도 있겠지만 저는 다시 일어날 자신이 있구요.어떻게 일어나야 할 지 대강 알 것 같아요.대강 안다고 해서 자만에 빠진 채로 사업을 어영부영 할 생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