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계획서를 처음 써보는 것은 아니였습니다. 사업계획서 특강을 안들어 본 것도 아니였습니다.

사업계획서를 처음 써보는 것은 아니였습니다. 사업계획서 특강을 안들어 본 것도 아니였습니다. 지원사업별로 달라지는 사업계획서를 보며, 진짜 내 사업의 사업계획서를 작성하고 싶어 지원했습니다. 사업계획서 작성 스킬도 좋았지만, 강의가 끝나고 저에게 가장 강렬하게 남아 있는 것은 '내 사업의 본질을 찾아라' 였습니다. 사업계획서 제출 대상에 따라, 세부 내용은 달라 질 수 있지만, 내 사업의 본질을 명확히 세워둔다면 큰 틀은 변하지 않을것이라는 강사님의 말씀에 동감합니다. 명확하지 않았던 제 사업의 본질 때문에, 강연하시면서 정말 고생 많으셨습니다. 그리고 함께 참석하셨던 대표님들도 고생많이 하셨습니다. 앞으로 많은 도움이 될 것입니다. 다시 한 번 최민수 대표님께 감사드리며, 단순한 사업계획서 작성뿐 아니라, 자신의 아이템 또는 사업의 본질을 찾으시는 분들께 추천하고 싶습니다. 

우리의 주관은 쓰레기입니다.

조회 4 | 별점